1) 근위 경골 절골술이란?
휜다리는 대퇴골의 내측 또는 외측에 과도한 외력이 집중되게 되고 사소한 손상에도 관절연골이 닳아 관절 통증과 변형을 야기하게 되는 관절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한국에서는 무릎의 안쪽 관절의 연골이 닳아 내측구획의 관절염이 시작하여 점차 그 정도가 심해지면 서서히 'O자형'의 휜다리가 됩니다. 이렇게 되면 서있거나 걸을 때 체중이 관절내측에 편중되어 더욱 관절염이 진행하게 됩니다. 이렇게 휜다리에 대하여, 경골(종아리 뼈)의 무릎 근처에서 뼈를 잘라 곧게 바로 잡아 고정하는 수술을 근위 경골 절골술이라고 합니다(아래 그림 및 설명 참고).
수술 전: 양측 무릎의 안쪽관절이 좁아져 있고 휘어 있음

수술 후: 양측 무릎에 대하여 한쪽씩 단계적으로 안쪽에서 절골술로 휘어진 뼈를 바로 잡은 후 내고정을 한 상태 (안쪽 관절이 수술 전 보다 넓어지고, 휜 무릎이 반듯해졌음)
 
2) 수술 후 무엇이 좋아 지나요?
이 수술로 무릎 안쪽의 망가진 부위에 실리던 과도한 체중 부하를 망가지지 않은 바깥쪽 관절부위로 옮겨 가도록 하여 체중 부하를 무릎 관절 전체에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 결과 무릎 통증이 완화되고, 관절염이 더 빨리 나빠지고 망가지는 것을 지연시킬 수 있습니다.
 
3) 어떤 경우에 시술을 하나요?
환자의 연령, 체중과 활동 및 관절염의 진행 정도가 고려됩니다. 나이는 인공관절 치환술의 대상이 되는 연령보다 적은 65세 미만, 그리고 비만하지 않고 활동적인 환자가 이상적인 대상이며, 60대 이상의 경우도 숫자적인 나이보다 환자의 체력과 원하는 활동 정도에 따라 수술이 가능할 수 있습니다. 활동은 수술 후 쪼그려 앉기와 뛰는 운동 등 비교적 정상적인 관절 운동을 원하는 경우에 시술합니다. 관절염의 정도는 방사선 소견상 퇴행성 관절염이 아주 심하지 않은(관절연골이 닳아 뼈끼리 닺고 있지는 않는) 환자에서, 무릎이 O자형으로 변형이 있는 경우가 가장 좋은 효과를 보입니다. 증상에 있어서는 서있거나 걸어 다닐 때 무릎 안쪽이 아프고, 물이 반복되어 차지만 무릎을 구부리고 있거나, 앉았다 일어날 때 무릎 앞쪽으로의 통증은 없어야 합니다. 진찰 소견상 무릎 인대가 건강하여 앞뒤 좌우로 불안정하지 않아야 하며, 무릎이 완전히 펴지고, 적어도 90도 이상 구부러져야 합니다.
 
4) 금기증은?
무릎 안쪽만이 아니고 어디라고 말할 수 없이 전체적으로 통증이 있는 경우, 무릎을 구부리고 있거나, 앉았다 일어날 때 무릎 앞쪽으로 통증이 심한 경우, 무릎 바깥쪽에 반월상 연골 절제술을 시행받았거나, 관절염이 있는 경우, 류마티스 관절염, 통풍성 관절염 등의 염증성 관절염인 경우, 수술 후 통증이 전혀 없기를 바라는 경우, 고령으로 수술 후 재활 과정이 어려운 경우,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경우, 무릎이 90도 이상 구부러지지 않고, 완전히 펴지지 않는 경우, 관절염이 심하게 진행된 경우, 인대손상으로 무릎이 앞뒤 좌우로 불안정한 경우 등은 수술 후 결과가 좋지 않아 이 수술을 권하지 않습니다
 
5) 장점은? (인공관절 치환술 등의 다른 수술적 치료와 비교하여)
자기 관절을 그대로 두는 절골술은 대개의 경우 수술 후 정상에 가까운 정도의 관절 운동이 가능하여, 쪼그려 앉기, 양반다리 등이 가능하며, 뛰는 운동 등을 포함하는 힘든 일을 할 수 있는 등, 비교적 활동에 제한이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중년환자에서 무릎의 안쪽 관절에만 증상이 있는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서 관절염이 진행하여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을 때까지 시간을 버는 효과가 있습니다.
 
6) 단점은? (인공관절 치환술 등의 다른 수술적 치료와 비교하여)
인공관절 치환술에 비교하여, 일부 손상된 자기 관절을 그대로 두는 절골술은 수술 후 통증이 없어지는 정도가 완전하지 않으며, 안쪽으로 휜 다리를 바로 잡는 과정에서 좀 더 바깥쪽으로 휜 다리 모양으로 교정이 되는 경우가 많으며, 수술 방법에 따라 다리 길이가 늘어날 수 있습니다. 수술 후 통증이 적어지면 바로 걸을 수 있는 인공관절 치환술에 비교하여, 절골술은 보행기, 목발 등을 사용하여 약6~8주 동안은 체중 부하를 제한하는 등의 재활과정이 필요하며, 술식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으나, 약 2-3개월 정도의 절골부위의 유합기간이 지나야 수술 전처럼 전체중 부하를 할 수 있습니다.
 
7) 수술 후 재활과정은 어떤가요?
수술 후 기계(CPM)를 이용한 무릎관절의 수동적인 운동 및 근육강화 운동이 필요합니다. 6주째까지 목발 보행으로 약 50%의 부분 체중 부하만 시키고, 전 체중 부하는 술 후 6~8주 후 가능합니다. 수술 후 절골 부위의 치유, 골 유합이 약 2~3개월 정도 걸리며, 6~18개월 후 금속물에 의한 자극 증세가 있을 경우 고정물을 제거할 수도 있습니다.
 
8) 가능한 합병증은 어떤 것들이 있나요?
교정이 부족하거나 과도할 수 있고, 시간이 지나면서 교정이 소실되기도 합니다. 교정이 과하게 되면 외관상 좋지 않으며, 교정이 부족하게 되면 통증 경감 효과가 작을 수 있습니다. 수술 과정에서 신경이나 혈관이 손상 받을 수 있고, 감염 및 절골 부위의 유합이 지연되거나 안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9) 수명은(얼마나 가나요)?
절골술 후 수술 결과의 유지 기간은 환자의 나이 및 체중, 수술 시 교정 각도 등에 따라 다르며, 대개의 경우 시간이 흐를수록 수술의 효과가 감소하며, 수술 후 10년까지 70~80%정도가 기능을 유지합니다. 관절염이 진행되어 기능을 못하게 되면 인공관절 전치환술이 필요합니다
Copyright © 2008 The Korean Knee Society.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의 저작권 등 모든권리는 대한슬관절학회에 있습니다" 또는 "게시내용의 무단전제 및 복제를 금지합니다
(13620)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 173번길 82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형외과
Tel. +82-31-787-7209 / Fax. +82-31-787-4056 / E-mail. kks@koreaknee.or.k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